/ 축구칼럼 / 제일 쓸데없는 걱정은 호날두 걱정이다.

제일 쓸데없는 걱정은 호날두 걱정이다.

제일 쓸데없는 걱정은 호날두 걱정이다.

제일 쓸데없는 걱정은 무엇일까?

뮌헨 걱정? 호날두 걱정? 레알 걱정?

본인이 해축러라면 한번쯤은 해본 걱정일 것이다.

요즘엔 해축러들도 언론들도 호날두 걱정이 심한 것 같다.

벤제마5 vs 호날두0 이라는 제목의 비교 기사라던가, 곧 득점을 할거라는 재촉 기사 같은 것들이 참 많다.

 

 

 

제일 쓸데없는 걱정은 호날두 걱정이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은 여느 때 보다 뜨거웠다. 

걸출한 수준급의 선수들이 대거 이적을 하진 않았지만, 그 부류에서 최정상급에 위치해있는 호날두의 이적 때문이다.

호날두가 레알마드리드에서 유벤투스로 이적하게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레알마드리드의 리즈시절은 끝이 났고 유벤투스가 챔피언스리그 우승 타이틀을 쥘 것이다. 라고 예측했지만,

막상 3라운드까지 진행된 현재 시점에선 레알마드리드는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고, 반대로 호날두 본인은 3라운드째 골 맛을 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여론이 반대로 뒤집어지면서 “호날두도 한 물 갔다” , “호날두가 걱정이다” 라는 비관적인 여론이 지배적인데

사실 호날두 걱정은 정말 쓸데없는 것이라 생각한다.

작년 17-18 시즌 초반에도 호날두는 유효슛 대비 골이 가장 없는 선수, 한물 간 선수라며 비난을 받았지만

보란듯이 챔피언스리그 득점왕을 차지하고 리그에서도 27경기 26득점을 기록하며 메시에 이어 득점랭킹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체나이도 20대로 평가받고 있는 호날두에게 전성기라는 단어는 무의미한 단어이다.

때문에 팀을 옮긴지 얼마 안 된 호날두에게 한 물 갔다는 비판은 너무 섣부른 비판이며 “호날두가 걱정이다” 라는 것 또한 쓸데없는 걱정이다.

 

제일 쓸데없는 걱정은 호날두 걱정이다.

 

유벤투스는 느긋하다

알레그리 감독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 , “호날두에 대한 걱정은 사치이다” 라며 걱정하지 않는 모습이며,

동료인 마튀이디 역시 “호날두는 곧 태풍처럼 엄청난 골들을 쏟아부을 것” 이라며 힘을 실어줬다.

유벤투스 코칭 스태프들의 객관적인 분석에 따르면 호날두가 유벤투스에서 최고의 몸 상태를 보여줄 시기로 2019년 1월로 잡았다.

감독이 선수를 제일 잘 알듯이 호날두에게 필요한것은 우리의 기대가 아닌 시간이다.

개인적인 의견으론 쓸데없이 잘나가는 스타를 걱정할 시간에 자기 인생의 발전을 위해 힘쓰는 것이 어떨가 싶다.

이 글도 읽어보세요

해외토토사이트

해외토토사이트 불법? 합법? 경찰 처벌없이 떳떳하게 이용 가능할까?

해외토토사이트, 우리에겐 너무 큰 메리트 프리미어리그 시청이나 피파게임을 하다보면 종종 유니폼 정중앙의 배팅사이트 로고들이 눈에 …